삶을 바꾸는 문학의 힘

부천시는 한국이 전쟁의 폐허와 가난에서 일어난 것과 같이 가난한 농촌에서 공업도시를 거쳐 문화중심의 도시로 성장했습니다.

90년대까지 부천시는 좁은 면적에 많은 인구로 인해 성장한계에 도달하였고, 서울의 배후도시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늘 시민의 곁을 지켜온, 삶과 함께하는 문학을 통해 문화와 예술을 꽃 피울 수 있었고 시민사회의 성장, 도서관과 교육에 대한 투자를 통해 지금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도시로 성장했습니다.